자료실


같은업무 다른방법, 이것이 경쟁력입니다.

SK케미칼, MSCI ESG 평가서 'BBB' 등급…국내 화학업계 최고 수준

관리자
2022-01-12
조회수 492


세계 최초 케미칼 리사이클 `코폴리에스터` 양산 등 추진

  • 박윤구 기자
  • 입력 : 2022.01.10 16:41:50
  • 댓글 0
  • 프린트
  • 카카오톡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 프린트
  • 카카오톡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SK케미칼 건물 전경 [사진 제공 = SK케미칼]사진설명SK케미칼 건물 전경 [사진 제공 = SK케미칼]
국내 화학업계에서 ESG경영(환경·책임·투명경영)을 선도하고 있는 SK케미칼이 해외 평가 기관으로부터 유의미한 성적표를 받았다.

10일 SK케미칼은 국제 신용평가회사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진행하는 2021년 ESG 평가에서 전년도에 비해 2단계 상승한 '종합 BBB' 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MSCI의 ESG 등급은 세계적인 금융 기업인 MSCI가 2019년부터 매년 전 세계 상장기업들을 업종별로 구분하고, 환경(Environment), 사회적 책임(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분야를 영역별로 나눠 35개 핵심 이슈에 대해 매년 평가·발표하는 지표다.

MSCI는 개별 회사의 ESG 상황을 홈페이지 등을 통해 직접 수집해 점검하는 등 기준이 매우 까다로워 CCC에서 AAA까지 7단계 등급 중 상위 평가(리더그룹)를 받는 기업이 평가대상의 10% 미만에 불과할 정도며, 그 공신력을 인정받아 현재 전세계 ESG투자에 많이 활용되고 있다.

SK케미칼은 2020년 첫 평가 이후 1년만에 'BBB'등급을 획득했다. MSCI 'BBB' 등급은 아마존(Amazon), 에스티로더(Estee Lauder) 등 굴지의 글로벌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으로 국내 화학사 중에서는 최고 수준의 등급이다.

이번 MSCI 보고서에 따르면 SK케미칼은 ▲세계 최초 케미칼 리사이클 코폴리에스터 상용화, 바이오 기반 화학 소재 개발 등 '친환경 기술'의 우수성 ▲2030년 탄소배출 50% 감축 등 '2050년 탄소중립 정책' 등을 인정받았다. 특히, 주요 평가 항목인 탄소배출 부문에서는 글로벌 원자재 화학회사들 중 상위 10% 이내에 드는 평가점수를 획득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후 위기 대응 전략으로 평가받았다.

SK케미칼 관계자는 "MSCI ESG평가에서 'BBB' 등급을 받은 것은 글로벌 원자재 화학 업종 중 상위 19위권 내 수준"이라며 "ESG 경영 가치에 부합하고 미래 성장성이 높은 신사업 발굴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SK케미칼은 지난해 11월 다양한 ESG 경영 강화 활동과 투명한 정보공개 확대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 '2021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코리아 지수'에도 편입됐다. 지난해 SK케미칼은 2050년까지 온실가스 '넷제로(Net Zero)'선언과 함께 2030년까지 달성해야 할 ESG 경영목표로 ▲온실가스저감 50% 달성 ▲바이오·친환경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 개편 ▲환경 보호를 위한 내부 인프라 구축 ▲사업장 안전사고 제로 등을 선정·발표했다.

아울러, SK케미칼은 ESG 가치와 부합하는 사업을 대폭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화학적 재활용 (케미칼 리사이클) 기술을 적용한 코폴리에스터 '에코트리아(ECOTRIA) CR' 양산을 시작했다. 올해 3월에는 옥수수에서 만들어지는 100% 바이오 신소재인 PO3G(폴리옥시트리메틸렌에테르글라이콜)을 상업 생산할 계획이다.

[박윤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